개성공단 신종플루 예방대책 시급

신종플루가 국내를 강타하고 있는 가운데 남북한 근로자 등이 동거하는 개성공단으로 유입될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우리 국민 수백명이 주중 매일 왕래하는 개성공단에서 북한 근로자 전염 사례가 발생할 경우 공단 운영에 중대 변수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26일 정부 당국에 따르면 우리 측 개성공단 관계자들의 방북 통로인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CIQ)의 출경(남→북) 통로에는 열감지기가 설치돼 있지 않다.

신종플루에 감염된 공단 입주기업의 주재원이 방북할 경우 차단할 방도가 없는 것이다.

입경(북→남) 통로에는 열감지기가 설치돼 있어 감염자는 귀환할때 파악될 수 있지만 감염자가 장기간 공단에 상주할 경우에는 북측 근로자에게 전염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열감지기를 공단 안에 설치하는 것도 검토 가능한 예방책으로 거론되지만 전략물자 대북 반출통제 규정에 저촉되지 않는지에 대한 해석이 필요하다고 정부 소식통은 전했다.
일각에서는 예방책 마련이 시급하게 이뤄지지 않을 경우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문제로 북한이 남측 관광객을 받지 않기로 함에 따라 금강산 관광이 두달 간 중단됐던 것과 유사한 상황이 개성공단에서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그럴 경우 남북관계 악화속에 어려움을 겪다 최근 통행제한 등 ‘12.1조치’ 해제로 조금이나마 숨통을 트게된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이 의외의 ‘복병’을 만나게되는 셈이다.

한 개성공단 관계자는 “현재 정부는 북측 근로자에 대한 전염 예방 문제는 북측이 해야할 일이라는 입장인데, 만약에 북한 근로자에게 신종플루가 전염될 경우 공단은 큰 타격을 입을 수 있다”며 “공단 내 병원에 치료제인 타미플루가 충분히 준비돼 있는지도 의문스럽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정부 당국자는 “아직 북한에서 신종플루 감염 사례가 나타났다는 소식은 들리지 않고 있지만 앞으로 예방차원에서 보건당국과 협조해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