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송전탑 착공 무기연기

한준호 한국전력공사 사장은 24일 “북한 개성공단의 송전탑 착공식을 무기 연기했다”고 밝혔다.

한 사장은 이날 기자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 등 악재들로 인해 남북 관계가 경색돼 오는 28일로 예정됐던 개성공단 송전탑 착공식을 미뤘다”고 말했다.

한 사장은 또 최근의 고유가 상황과 관련해 에너지 절약의 중요성을 설명하면서 “우리나라 전기요금이 너무 싸서 전기절약이 피부로 와닿지 않는다”며 전기요금 인상의 필요성을 지적했다.

한 사장은 그러나 적정한 전기요금 인상폭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그는 9개 지사의 독립사업부 전환에 대해서는 “경영혁신으로 내부 경쟁력을 강화하고 해외 전력사업의 역량을 높이는 게 목표”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와 함께 정부가 보유하고 있는 자사주 1천890만주 취득 계획과 관련, “주가 안정을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