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손수건’ 남북철도로 경북 온다

코레일은 14일 남북철도를 이용해 개성공단에서 생산한 손수건이 경북까지 운송된다고 13일 밝혔다.

남북철도를 통해 경북지역으로 화물이 운송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를 위해 남북화물열차가 13일 개성공단에서 필요한 팰릿(Pallet)을 싣고 경북 칠곡의 약목역을 출발했으며 열차는 14일 개성공단 내 서도산업㈜이 생산한 40피트 컨테이너 1개 분량의 손수건을 싣고 판문역을 떠나 약목역으로 돌아오게 된다.

이건태 코레일 남북철도사업단장은 “앞으로 지방 기업을 중심으로 개성공단까지 철도화물운송이 활발하게 이뤄진다면 물류비용절감과 함께 개성공단 입주업체의 경쟁력 강화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특히 장거리 물류수송에 철도가 가장 경쟁력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운송에 소요되는 비용은 92만원(철도운임 53만원, 부대비용 39만원)으로 육로 운송비용(110만원)에 비해 16.4% 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