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생산 5천만불-수출 1천만불 돌파

개성공단 첫 입주기업이 가동에 들어간 지 20개월 만인 지난 달 전체 생산액이 5천만 달러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수출액도 1천만 달러를 돌파했다.

24일 통일부에 따르면 개성공단 입주업체들의 8월 실적은 생산액이 681만1천 달러로, 작년 같은 달의 119만3천 달러의 6배 가까이로 늘어났고 전 달인 7월(551만5천 달러)에 비해서도 23.5% 증가했다.

또 8월에 국내에 들여온 반출액은 598만3천 달러며 이 가운데 수출액은 221만9천 달러로 집계됐다.

이런 실적은 월별 기준으로 지금까지 최대치이며 특히 8월 수출액은 작년 한 해 수출 총액인 86만6천달러의 2.6배 규모다.

이에 따라 생산액 누계는 7월 말까지 4천781만9천 달러에서 8월 말에는 5천463만달러로, 반출액은 4천566만7천 달러에서 5천165만 달러로, 수출액은 910만4천 달러에서 1천132만3천 달러로 각각 늘어났다.

이로써 2004년 12월 주방기기 생산업체 1곳이 입주기업 가운데 처음으로 공장을 돌린 지 20개월 만에 입주기업들의 생산액과 반출액 누계는 각각 5천만 달러를, 수출액은 1천만 달러를 넘어섰다.

또 반출 물량 가운데 수출된 제품의 비중은 금액 기준으로 21.9%로 파악됐다.

월별 생산 추이를 보면 2005년 1월에는 20만1천 달러에 불과했지만 같은 해 8월 119만3천 달러로 100만 달러 선을, 12월에는 338만2천 달러로 300만 달러 선을, 올 3월에는 520만9천 달러로 500만 달러 선을 각각 돌파했고 지난 달에는 처음으로 600만 달러 선을 넘어섰다.

이런 증가세는 입주기업들이 순차적으로 정상 가동에 들어간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 개성공단에는 시범단지에 입주한 15개 기업 가운데 13개 곳이 가동 중이며 지난해 1단계 1차 분양을 받은 24개 기업 및 기관도 공장을 짓거나 설계작업 등을 진행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