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생산품 ‘피스웍스’상표 단다

정부는 개성공단 생산품을 위해 ‘피스웍스(Peace works)’라는 공동 브랜드를 개발, 조만간 상표 등록을 하기로 했다.

정부 당국자는 12일 “개성공단 공동 브랜드를 개발해 현재 상표 등록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달 안에 등록 신청을 할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정부가 전문업체에 의뢰해 지은 ‘Peaceworks’는 ‘평화활동’ 정도로 해석될 수 있는 것으로, 남북 협력에 기여하고 있는 개성공단의 의미를 담았다고 공단 관계자는 전했다.

정부는 기술력과 생산력을 갖추고도 독자 브랜드를 갖지 못해 기업 성장과 마케팅에 한계가 있는 개성공단 내 중소기업들을 지원한다는 취지로 공동 브랜드를 개발을 추진해왔다. 대구시의 섬유.잡화 제품 공동 브랜드인 ‘쉬메릭’과 유사한 개념이다.

공동 브랜드 사용은 의무가 아닌 개성공단 입주 업체들의 선택 사항으로, 널리 알려진 자체 브랜드를 가진 업체들은 기존 이름을 계속 쓰게 될 것으로 보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