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북한 근로자 인기 간식은 아이스크림”

아이스크림, 초코파이 등이 개성공단 내 북한 근로자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편의점 업체 보광훼미리마트는 지난 6개월 동안 개성공단 내 편의점에서 판매된 상품 가운데 인기 상품(판매수량 기준)을 선정한 결과 5만5천44개가 팔린 진로 ‘참이슬’(200㎖ 팩제품)이 1위를 차지했다고 23일 밝혔다.

이어 롯데제과 ‘스크류바’(1만2천566개), 빙그레 ‘요맘때 딸기’(1만32개), 롯데삼강 ‘쌕쌕돼지바’(9천530개) 등 아이스크림이 2, 3, 4위를 휩쓸었고 해태제과 ‘누가바’(4천884개)도 7위에 이름을 올렸다.

5위는 농심 ‘삼다수’(7천207개), 6위는 오리온 ‘초코파이’(5천597개)가 각각 차지했다.

‘코카콜라’(3천310개), ‘환타’(3천10개), ‘칠성사이다’(2천719개) 등도 10위권에 포함됐다.

회사측은 “개성공단 내에 술을 마실 수 있는 주점이 없기 때문에 간편하게 사서 마실 수 있는 팩소주 제품이 1위를 차지한 것 같다”고 말했다.

우유나 건강음료가 많이 판매되는 국내와 달리 콜라, 사이다, 환타 등이 10위권 안에 든 것도 특징이다. 보광훼미리마트 류왕선 기획과장은 “남측에서 파견된 관리자들이 북한 근로자들을 위해 회식용이나 간식 거리로 사가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특히 아이스크림과초코파이는 북한 근로자들이 좋아하는 인기 상품”이라고 말했다.

보광훼미리마트는 지난해 12월 15일 북한 개성공단지구에 편의점 개성공단점을 열었다.

오전 7시부터 밤 9시까지 영업을 하며 단계적으로 영업시간을 연장해 24시간 체제로 전환할 계획이다. 개성공단점에는 현재 남측 지점장 1명과 북측 여성 판매사원 2명이 근무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