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본단지 1차분양에 92개업체 신청

한국토지공사는 개성공단 본단지 1차 분양을 위한 신청접수를 마무리한 결과 92개 업체가 접수했다고 19일 밝혔다.

특히 일반공장용지의 경우 90개 업체가 신청했으며 이중 섬유ㆍ봉제ㆍ의복 업종의 74개 업체가 진출의사를 타진, 6대1의 경쟁률을 보였고 16개 업체가 신청한 가죽ㆍ가방ㆍ신발 부문도 3대1의 경쟁률이 예상된다.

반면 협동화사업단지와 아파트형공장용지에는 각각 1개업체만 신청서를 내 무경쟁 분양이 예상되며 이 가운데 협동화사업단지는 1개 업체가 미달했다.

신청업체중에는 좋은 사람들, 갑을합섬, 제이슨상사 등 중견업체가 상당수 포함돼 있다.

토지공사 관계자는 “일반 공장용지가 초과수요를 보인 것은 개성공단의 투자여건이 개선되고 있어 국내 고임금, 높은 땅값 등을 이유로 돌파구를 찾는 중소기업의 대안이었기 때문”으로 풀이했다.

토공은 심사 등 입주자 선정과정을 거쳐 본단지 1차 입주대상업체를 선정, 12일 홈페이지(www.iklc.co.kr, gaeseong.iklc.co. kr)를 통해 발표할 예정이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