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방문 12일부터 정상화

이번 주 들어 북측의 요청으로 갑자기 취소됐던 개성공단 방문이 12일부터 정상화된다.

개성공단사업지원단 관계자는 11일 “북한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이 오늘 오후 개성공업지구관리위원회를 통해 13일 개성공단 행사도 예정대로 진행하자고 통보해왔다”고 밝혔다. 13일에는 로만손 투자시찰단 175명이 공단을 방문할 예정이다.

앞서 북측은 이날 오전 12일로 예정된 개성공단 본단지 선정기업 관계자 160여명의 공단 방문을 예정대로 진행하자고 통보해왔다.

북한은 지난 9일 ‘상부의 지시’라며 이번 주 개성공단을 찾을 예정이던 남측 관계자들의 방문을 연기해달라고 돌연 요청, 10일 국무총리실과 환경부 당국자 및 기자 100여명, 11일 금융기관 임직원 150여명의 개성공단 방문이 잇따라 무산됐었다.

이에 따라 북측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개성방문을 준비하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돼 왔다.

공단 관계자는 “개성공단 방문이 취소됐던 이틀간 북한 주요인사의 공단 방문을 짐작할 수 있는 특이한 동향은 발견하지 못했다”면서 “북측이 개성공단 방문 연기를 왜 요청했는지에 대한 명확한 설명을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