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방문신청 외국인 100명 넘어

개성공단에 방문하는 외국인이 늘고 있다.

25일 개성공업지구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현재까지 외국인 109명이 개성공업지구 방문을 신청해 이 가운데 105명이 초청장을 받았다.

이들의 국적은 미국, 일본, 중국, 독일, 프랑스 등 25개국이다.

목적별로는 투자자 및 기술자가 18명, 바이어 32명, 일반방문이 58명 등이다.

이 가운데 49명은 이미 개성공단을 다녀왔다.

월별로는 6월에 4명, 7월 8명, 10월 2명, 11월 35명 등이다.

관리위 관계자는 “11월에 방문신청이 급증한 것은 지난 2일 주한유럽연합상공회의소 회원들의 단체 방문에 따른 영향이 컸다”며 “개성공단에 대한 외국인들의 관심이 늘고 있는 추세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