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등 `3통’ 군사보장합의서 타결

내년부터 개성공업지구와 금강산관광지구에서 인터넷 통신과 유선전화 및 무선전화통신이 가능해진다.

남북은 12일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 집’에서 제7차 장성급 군사회담을 열어 개성공단 등 남북관리구역의 3통(통행.통관.통신)을 위한 군사보장 합의서를 채택했다. 회담은 오전 10시부터 자정까지 14시간 가량 진행됐다.

남북은 합의서에 따라 내년부터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지구에서 인터넷 통신과 유선전화, 무선전화통신을 허용한다.

그러나 통신과 관련, 남측은 합의서에 ‘이동전화’로 명기할 것을 요구했지만 북측은 ‘무선전화통신’으로 표기하자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져 이들 지역에서 휴대전화 보다는 유무선 겸용전화기 등의 이용을 희망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이에 따라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지구에서 남측 인력의 휴대전화 이용 허용 여부가 논란이 될 전망이다.

우리측 문성묵 회담 실무대표는 이와 관련, “통신 부문은 통신관련 전문실무자가 계속 협의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또 남북은 철도.도로 통행과 관련해서는 매일 오전 7시~오후 10시까지 상시적으로 통행을 보장하되 일요일 등 공휴일에 한해서는 상호 협의아래 통행할 수 있도록 했다.

현재 관리구역 내에서는 여름철 오전 7시~오후 6시, 겨울철 오전 8시~오후 5시로 통행시간이 제한돼있다.

통관 문제와 관련, 양측은 화물 리스트를 상호교환하되 의심스런 물품을 선별적으로 검사하는 방식으로 통관절차 및 시간을 간소화하기로 했다.

현재 양측은 3일 전에 관리구역을 통과하는 화물 리스트와 인력 명단을 통보해야 하고, 모든 화물을 일일이 검사하는 등 통관 절차가 복잡했다.

합의서는 13일께 김장수 국방장관과 김일철 북한 인민무력부장의 서명을 받아 교환하면 발효된다.

문성묵 대표는 “이번 합의로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지구의 교류.협력사업이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정상회담과 총리회담 등에서 합의한 각종 교류협력사업을 이행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14일까지 출.퇴근 형식으로 진행될 이번 회담에는 이홍기(육군소장) 국방부 정책기획관과 김영철 인민군 중장(남측 소장급)을 양측 수석대표로 4명의 대표가 각각 참석했다.

남북이 이날 자정까지 이어진 첫날 회담에서 남북관리구역에서의 3통을 위한 군사보장안을 채택함에 따라 13일부터는 서해안 공동어로구역 문제 등을 논의하게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