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냄비업체 검찰에 수사의뢰

통일부는 21일 남북협력기금 유용 등 각종 의혹이 일고 있는 개성공단 입주업체 소노코쿠진웨어의 김 모 회장에 대해 대검찰청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소노코쿠진웨어에 대한 진정서가 접수돼 그동안 현장실사와 투자 관계자 면담, 관계기관 회의 등을 통해 자체 조사를 진행해 왔다”면서 “이제는 검찰에 수사의뢰를 해야할 시점이 됐으며 검찰 조사를 통해 제반 의혹이 투명하게 규명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통일부는 또 소노코쿠진웨어가 개성공단에 허가없이 창고를 지은 행위가 교류협력법상의 절차를 이행하지 않은 채 이뤄진 것으로 판단, 현대아산과 협의해 적절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개성공단에서 냄비 등 주방기구를 생산하는 소노코쿠진웨어의 김 회장은 남북협력기금 대출금 일부를 유용하고 투자자들에게 직원 명의로 북측 초청장을 받게 해주는 한편 개성에 불법 창고를 짓고 투자자를 모으려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앞서 리빙아트 대표이사 강만수씨와 최 모씨 등은 지난 19일 김 회장을 횡령 등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한편 통일부는 지난 4월 11일 소노코쿠진웨어와 관련된 진정서를 접수했음에도 두 달이 넘어서야 검찰에 수사를 의뢰함으로써 늑장대응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