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남북경제미래 위해 반드시 필요”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19일 “개성공단사업은 남북간의 통일사업으로만 봐서는 안된다”며 “우리 경제의 또 다른 돌파구로 봐야 하며, 남북경제의 미래를 위해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라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중소기업인 초청 오찬에서 개성 중소기업전용공단 추진위원장의 정책건의를 받고 이같이 말하면서 “이런 인식이 있어야 남북관계를 잘 풀어갈 수 있다”고 밝혔다고 정태호(鄭泰浩)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노 대통령은 특히 “북핵문제는 그것대로 잘 관리해나갈 수 있다”며 “그것때문에 개성공단 투자를 주저할 필요는 없다”고 강조했다.

노 대통령은 이어 “북핵문제는 그것대로 풀어나가고 남북교류는 교류대로 해 나가야 한다”며 “개성공단이 성공할 때 남북관계의 모든 면에서 안정성이 높아지고 국가안보도 튼튼해진다. 정부는 개성공단성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