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기업 北에 첫 세금…이윤창출 본격화

2004년 개성공단이 가동된 이후 처음으로 남측 입주기업들이 북측에 세금을 낸 사실이 밝혀졌다. 현재 개성공단에 123개 기업이 생산 활동을 하고 있어 세금을 내는 기업은 계속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11일 통일부에 따르면 개성공단 입주기업인 A사는 2010년 회계연도 이윤에 대해 지난해 북측에 7000달러 가량의 소득세를 납부했다.


북측이 제정한 ‘개성공업지구 세금규정’에 따르면 제조업에 종사하는 입주기업은 결산이윤의 14%를 기업소득세로 납부하게 돼 있다. 다만 이윤발생 연도부터 5년간은 기업소득세를 전액 면제받고, 이후 3년간 50%를 감면 받는다.


기계업종인 A사는 2009년까지 5년간 이윤이 발생했고, 이후 3년간 50% 감면되는 규정에 따라 지난해 기업소득세의 50%를 납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올해 A사를 포함한 총 4개사가 지난해 이윤에 대해 15만3000달러가량의 기업소득세를 납부했다고 정부 관계자가 전했다. A사를 포함해 3개사가 기계업종이고 나머지 1개사는 화학업종이다.


이처럼 우리 기업이 북측에 소득세를 납부한 것을 봤을 때 향후 기업들의 이윤창출이 본격화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결산이윤 발생은 초기 투자비용까지 모두 회수하고 이익이 났음을 뜻하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