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기업환경 좋은데 왜 나가려 하나”

남북경협관련 단체인 ‘남북포럼(대표 김규철)’은 18일 개성공단을 이틀째 방문한 북한 군부 관계자들이 남북 육로통행을 제한.차단한 ‘12.1조치’가 “(남한 정부에 의해) 제대로 이해되지 않고 있다”며 남한 정부의 대북 정책 변화를 요구하는 메시지를 보내려 했다고 전했다.

김 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김영철 국방위원회 정책실 국장(중장) 등 북한 군부 관계자들은 입주기업 관계자들에게 `개성공단은 남북관계의 성패를 좌우하는 사업’이라고 말하면서 ‘현 상황을 누가 풀 것인가’, ‘장본인이 누구인가’라고 물었다”고 설명했다.

이는 남한 정부에 책임을 돌리고 남한 정부가 경색된 남북관계를 푸는 조치를 취하라는 주문으로 풀이된다.

김영철 국장은 특히 문무홍 개성공단관리위원장 등 남측 관계자들에게 “6.15선언과 10.4선언에 대해 메시지를 정확히 전달해 달라”고 말했다고 김규철 대표는 전하고 “두 선언의 이행을 강조하고 있는 북측의 입장을 우리 정부에 전하라는 의미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북한 군부 관계자들은 또 “남북 근로자가 열심히 일하고 있는데 찬물을 끼얹고 싶지 않다”, “기업이 남북관계를 잘 풀어나가야 한다”, “일부 기업이 나간다는 소문이 있는데, 기업 환경이 좋은데 왜 나가려 하는가”라는 등의 말을 했다고 김 대표는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