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기업인들 “현정은 방북에 큰 기대”

개성공단 입주 기업인들은 10일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의 방북을 환영하면서 개성공단 운영의 활성화 가능성에 큰 기대감을 나타냈다.

개성공단기업협회 김학권 회장은 “현 회장의 방북은 당연히 환영할만 일”이라면서 “남북 관계에 걸림돌이 되는 부분이 제거되고, 민간 기업들이 적극적인 경제 활동을 할 수 있는 분위기가 조성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임동 사무국장은 “현 회장의 방북으로 억류된 현대아산 직원 유모씨 문제가 풀리면 바이어들의 불안감이 해소돼 주문이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며 “개성공단 기업들도 바닥을 치고 올라갈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개성공단 아파트형공장입주기업협의회의 옥성석 회장도 “현 회장이 평양을 방문하는 것 자체가 남북 관계 전반에 걸쳐 얽힌 문제를 푸는 실마리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옥 회장은 “향후 남북관계가 개선되면 개성공단 근로자의 수급과 기숙사 건립 문제 등 꼬인 현안들이 순차적으로 해결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