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기업들 “대화 분위기 조성하라”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은 21일로 예정된 남북 간 개성 접촉과 관련해 정부가 지속적인 대화 분위기를 조성해 줄 것을 요청했다.

개성공단기업협의회 이임동 사무국장은 20일 “한반도 긴장 완화를 위해서, 개성공단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서 긍정적인 결과물을 도출해야 한다”면서 “무엇보다 대화 분위기를 조성해야 한다는 것이 개성에서 기업활동을 하는 사람들의 바람”이라고 대변했다.

이 사무국장은 “우리 기업들은 우리 정부 당국자나 북측에 실용적이고 합리적인 방안을 만들어 내기를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개성공단 운영 문제나 억류된 현대아산 직원 유씨 문제 등을 놓고 볼 때 협상에서 우리 정부가 불리하다는 것이 현지 기업인들의 평가라고 이 사무국장은 전했다.

이 때문에 정부 주도로 진행하는 이번 접촉에 관해 개성공단기업협의회 문창섭 회장 등 관계자들은 일단 신중하게 결과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유 씨 석방을 위해 조건식 사장이 개성에 체류하고 있는 현대아산측은 “일단 유씨 관련된 문제의 매듭이 먼저 풀렸으면 좋겠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