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기업도 국내 中企에 준해 지원”

현재 개성공단 협동화단지 입주기업에만 지원되는 구조고도화 자금이 일반단지, 아파트형 공장 입주기업 등에까지 확대되는 등 개성공단 입주기업에 대한 지원이 국내 중소기업에 상당한 수준으로 강화된다.

이현재 중소기업청장은 20일 중소기업 유관기관장과 입주희망업체 대표 등 100여명과 함께 개성공단을 방문한 자리에서 “최근 국회 통일외교통사위원회 법안심사 소위를 통과한 ‘개성공업지구의 지원에 관한 법률안’이 본회의를 통과하면 개성공단 입주기업도 국내 기업과 동등한 지원을 받을 수 있는 법적 근거가 마련된다”며 이 같은 내용의 개성공단 중소기업 지원방안을 밝혔다.

지원방안에 따르면 현재 면적기준으로 8%에 불과한 개성공단 내 협동화단지에만 지원 예정이던 구조고도화 자금이 일반단지(66%), 선도기업단지(10.7%), 아파트형 공장(9%) 등 전체 입주기업으로 확대되며, 공장 레이아웃 구성, 생산장비 운영 등에 대한 쿠폰제 컨설팅도 입주기업에도 지원된다.

또한 중기청은 개성공단 생산제품의 판로확대를 위해 공공구매 추진시 입주기업을 국내 중소기업과 동등하게 대우하고 각종 중소기업 제품 종합전시회 및 기술혁신대전 참여를 독려할 계획이다.
중기청은 올해 300업체 개성공단 입주를 목표로 올해 10회에 걸쳐 전국 6개 도시 순회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 중기청장은 “한미 FTA 타결로 개성공단과 같은 남북경협지역에서 생산되는 제품도 한국산으로 인정받을 수 있는 중요한 토대가 마련됐다”며 “한미 FTA 체결에 따른 수혜 업종은 대미 수출 경쟁력을 강화하고 취약업종은 사업전환을 지원할 재원을 내년도 예산안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중소기업 유관기관장 및 중소기업 대표들의 개성방문은 개성공단 사업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입주기업 및 입주희망기업의 실태파악 등 개성공단 활성화를 위한 협력방안을 강구하기 위해 마련됐다.

개성공단 사업은 개성시 일대 2천만평(공단 800만평, 배후도시 1천200만평)에 남한의 자본.기술과 북한의 노동.토지가 결합한 개발계획으로, 3단계 중 1단계 100만평 개발사업이 올해 말 완료될 예정이다.

한편 개성공업지구 관리위원회 김동근 위원장은 최근 논란이 된 북측의 학력별 임금 차등지급 요구에 대해 “언론 보도를 통해 들었으나 이와 관련해 공식적으로 접수받은 일이 없어 일단은 기존 임금체계로 고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