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기업協 “신변안전 만전 기해할라”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은 28일 북한의 개성공단 육로 통행차단 조치 등을 우려해 정부에 신변안전 확보와 기업손실 보조 등을 요구했다.


개성공단 기업협회(회장 배해동) 관계자들은 이날 오후 통일부 남북협력지원단장이 주재한 간담회 자리에서 “개성공단 주재원들의 신변안전 문제에 대해 우려를 제기하고, 정부가 이들 신변안전확보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통일부가 전했다.


정부는 이자리에서 천안함 사태에 따른 정부의 대북조치를 계획대로 차질없이 추진할 것임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개성공단기업협회 이임동 사무국장은 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정부에 신변안전대책을 요구했다. 경헙보험 한도액 늘려 기업들의 피해 최소화를 부탁했다”고 밝혔다.


이 사무국장은 “이에 정부가 ‘검토하겠다’ ‘개성공단 사업은 계속 이어갈 것’이라고 긍정적으로 말해 심리전 이야기는 안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당초 입주기업들은 정부의 대북 심리전 재개에 대해 자제해 줄 것을 요청할 예정이었다.


개성공단 입주기업 121개 중 100여개 기업은 경협보험에 가입한 상태로 투자금의 90%, 최대 70억원까지 손실을 보전받을 수 있다. 그러나 자진철수시 보험금을 받을 수 없어 기업들은 정부의 최종조치 전까지는 버텨야 하는 상황이다.


한편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에 따르면 2008년 12·1조치 이후 북한 노동자들의 태도가 협조적으로 변해 노동 생산성이 높아졌고, 수익을 내고 있는 기업들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북한이 예고한대로 통행 차단조치가 있고, 정부가 국민의 신변안전 보장을 위해 철수결정을 해도 일부 사업주의 경우에는 재산권을 지키겠다며 철수하지 않는 상황 등 복잡한 상황이 전개될 수 있다는 우려도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다.


통일부는 12·1조치 이후 개성공단에서 발생 가능한 모든 경우에 대한 대책 등을 수립해 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 이종주 부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도 “모든 가능성과 상황에 대비한 검토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