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관계자 출입절차 대폭 간소화

앞으로 개성공업지구 관계자들은 공단에 들어가려면 일주일 전에만 출입을 신청하면 된다.

지금까지는 최소 한 달 전에는 신청해야 해 불편하다는 지적이 많았다.

29일 통일부에 따르면 개성공업지구관리위원회는 개성공단에 들어가기 위한 초청장 신청 기한을 기존 한 달 전에서 일주일 전으로 대폭 간소화, 31일부터 시행하기로 북측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과 합의했다.

이는 개성공단 입주기업 및 관리위원회, 개발업자, 건설관계자, 바이어 등 공단 관계자들에게만 한정된 것으로 일반인들은 지금과 같이 한 달 전에 신청해야 한다.

통일부 관계자는 “궁극적으로는 초청장을 출입증으로 전환, 필요할 때 수시로 드나들 수 있는 방안을 모색중이지만 그렇게 될 때까지는 시간이 더 필요해 과도적으로 입주기업의 출입 편의를 도모하기 위해 출입절차를 간소화한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물자 반출입 시 지금까지는 물자반출(입)신고서와 함께 인보이스(송장)와 물품리스트를 함께 제출해야 했지만 앞으로는 물자반출(입)신고서만 내면 되도록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