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공장 관리 필요로 잔류 희망자 159명”

북한이 16일 개성공단 미 귀환자의 남측 입경을 허용했지만 북측으로 출경은 여전히 불허하면서 공단 근무 상근자 교체가 불가능해 공장 운영 등 업무관계로 미복귀자 중 잔류 희망자가 159명이 될 전망이다.

남북포럼 김규철 대표는 “개성공단의 기계설비와 공장 관리를 해야 한다는 기업체의 입장에 따라 잔류 문제가 결정된 것으로 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표는 “북한이 잔류 희망자를 전원 강제 귀환 조치할 것인지 입주기업들이 주목하고 있다”며 “이러한 상황이 발생한다면 개성공단은 끝났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이 사용할 수 있는 유일한 통행 차단 및 재개카드를 개성공단 2차 추가조치로 선택함으로써 정부를 당혹하게 하고 있다”며 “현 정부의 대북 정책과 인식에 따라 언제든 반복될 수 있을 것”이라고 우려를 표명했다.

김 대표는 “북한의 출입경 차단 조치는 사실상 개성공단 폐쇄 수순 검토”라며 “북한은 상생의 경협을 위해 출입경을 보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정부에 대해서는 “현 정부 출범 이후 개성공단사업에 대한 어정쩡한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며 “현 정부는 북한이 위반하고 있는 개성공단관련 합의사항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밝힐 것”을 요구했다.

한편, 14일 개성공단 현지에서 72개 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15일을 기준으로 이후 6일 이상 인력․물자 통행이 막힐 경우 90%가 넘는(68개) 업체가 가동 중단이 불가피하다고 답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