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공동위 첫 회의…”국제화 위해 최선”

2일 개성공단 종합지원센터에서 열릴 예정인 남북공동위원회 제1차 회의에 앞서 우리 측 공동위원장인 김기웅 남북협력지구지원단장은 이날 “우리 기업인들이 마음 놓고 기업 활동을 할 수 있고 외국 기업인들도 오고 싶어 하는 그런 국제 경쟁력 있는 공단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 단장은 서울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개성공단으로 출발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오늘 개성공단의 새로운 출발을 의미하는 남북공동위원회의 첫 번째 회의를 열게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단장을 비롯한 우리 측 공동위원 5명과 지원인력, 취재단 등은 이날 오전 6시 40분께 개성공단으로 출발했다.


개성공단의 발전적 정상화 방안을 협의하기 위해 구성된 공동위의 첫 번째 회의에서는 가동이 중단된 지 다섯 달이 되는 개성공단의 구체적인 재가동 시점이 집중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양측은 ‘3통(통행·통신·통관)’ 문제와 우리 인원들에 대한 출입 및 신변보장, 북측 근로자의 출근 등의 의제에 대해 쉽게 합의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지난 실무회담에서 북측이 우리 측의 요구를 사실상 전면적으로 수용하는 태도를 보였다. 


그러나 공단의 국제화와 우리 입주기업들 피해보상 문제에 대한 최종합의까지는 진통이 적잖을 것으로 전망된다. 남북은 개성공단 국제화 문제는 아직까지는 큰 틀에서의 합의만 이뤄진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