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南인사 인질 가능성 대비 검토”

김태영 국방부 장관은 24일 개성공단에 있는 남한 근로자들이 인질로 잡힐 가능성과 관련, “그럴 가능성이 많이 있기 때문에 그에 대한 대비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천안함 침몰사건 진상조사특위에 출석해 한나라당 윤상현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한 데 이어 `개성공단 주민소개령 발동’ 여부에 대해서는 “개성공단은 남북 간 중요한 연결고리이므로 현재의 조치를 먼저 해놓고 사태 진전에 따라 검토해야 할 사항”이라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북한의 또 다른 무력 도발 가능성이 있느냐”는 물음에 대해 “지금까지 행태를 볼 때 도발 가능성은 계속 있다”고 내다봤다.


김 장관은 북한의 새로운 도발 사태에 대비한 작전계획 수정 여부와 관련, “적의 위협에 대해 다시 검토해 우선순위를 조정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천안함 사태의 후속 조치 중 하나로 거론되는 워치콘(대북감시태세) 격상 방안과 관련, “지금은 현격한 움직임이 없어 지켜보고 있는데 움직임이 있으면 워치콘 격상을 검토할 것”이라며 말했다.


그는 대북 조치 중 하나인 대북 심리전 재개에 대해서는 “금일은 기상상 제한이 있어 내일부터 시행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또한 김 장관은 천안함 함미.함수의 분리 장면을 담은 열상감시장비(TOD) 영상의 존재 유무에 대해서는 “있을 리 없다”고 부인했다.


천안함 민.군합동조사단 윤덕용 공동단장은 “(20일 조사결과를) 최종발표로 인식하지만 시뮬레이션을 계속하고 있으며, 최종 시뮬레이션 결과는 오는 7월 중 나올 것”이라며 “물기둥까지는 아직 시뮬레이션이 끝나지 않았으나 추가 시뮬레이션이 끝나면 다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와 관련, “지금 발표는 98%의 정확도를 갖고 나온 것”이라며 “결과는 달라질 것이 없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