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南北 4차회담…입장차 커 난항 예상

개성공단 정상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4차 남북 당국 간 실무회담이 17일 오전 10시 개성공단 종합지원센터에서 열린다.

지난 3차례 회담에서 우리 측은 개성공단 가동 중단 재발방지책을 비롯해 우리 측 인원의 신변안전과 기업들의 투자자산 보호를 위한 법적·제도적 장치 보완, 국제화 방안 마련 등을 지속적으로 제기했다.

반면 북측은 조속한 공단 재가동을 주장하며 우리 측의 재발방지책 요구에는 별다른 입장을 보이지 않았다. 오히려 개성공단 가동 중단의 책임을 우리에게 돌리며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이번 회담에서도 합의점을 찾지 못할 경우 장기화 국면으로 들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지난 회담에서 양측이 각자의 입장을 담을 합의문 초안과 수정안을 교환한 만큼 절충안이 마련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우리 측 수석대표인 김기웅 통일부 남북협력지구지원단장은 이날 오전 남북회담본부에서 개성공단으로 출발하기 직전 “남북 간 문제 해결을 위한 진지하고 실질적인 협의가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 단장과 홍진석·허진봉 통일부 과장 등 우리 대표단 3명은 이날 오전 7시께 개성공단으로 출발, 8시 30분께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회담장으로 향했다.

북측에서는 3차 회담과 같이 박철수 중앙특구개발총국 부총국장을 수석대표로 황충성 민족경제협력위원회 참사와 원용희 등 3명이 참석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