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北정권차원 조치해야”

이명박 서울시장은 26일 북한 개성공단을 다녀온 뒤 “개성공단 발전을 위해서는 북한이 정권 차원의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이날 오후 개성공단 방문후 서울로 돌아와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북한이 개성공단 문제를 풀려면 (작은) 편의를 봐주는 정도가 아니라 정권적 차원에서 국제사회에 긴장을 일으키지 않겠다는 등의 조치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시장은 또 “개성공단이 인건비가 싸다는 것만으로는 안 된다. 남북간 긴장이 고조된 분위기 속에서는 (개성공단이) 1, 2, 3차로 계속 늘어날 수 없다”며 “기업하는 사람들이 불안하니까 투자를 함부로 못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그는 또 “(북측에서) 개성공단에 기업이 왜 빨리 들어오지 않느냐고 얘기하는데 수지가 맞고 기업하기에 불편함이 없는지 확인돼야 그 다음에 기업들이 들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이 시장은 “금융이 자유롭지 못하고 인터넷이 덜 돼 있는 것을 보완하고 24시간 자유롭게 드나들 수 있도록 해야 경쟁력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에 대한 평가를 묻는 질문에 “국제사회의 멤버가 되는 게 좋다”며 “경제든, 국방이든 홀로 할 수 있는 시대가 아니며 (국제사회로) 나오면 북한 사회도 발전할 소지가 많다”고 답했다.

앞서 이 시장은 이날 개성공단관리위를 방문한 자리에서 격려사를 통해 “개성공단의 성공 사례는 통일과 민족이 하나 되는 초석이 될 수 있다”며 “그러나 기업은 그를 둘러싼 환경도 중요하며 큰 테두리에서 남북 평화 공존 기조가 개성공단의 또 다른 성공 요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시장은 이날 원세훈 행정1부시장, 정태근 정무부시장 등 서울시 간부진과 서울시 남북교류협력위원, 기업대표 등과 함께 개성공단을 방문, 패션·의류업체 신원, 섬유·봉제기업인 문창기업, 화장품 용기 제조업체인 태성 하타 등을 둘러봤다.

또 개성공업지구관리위원회와 현대아산 등으로부터 개성공단의 조성 진척도, 진출 기업 현황을 보고받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