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北생산직 1만명 넘어서

개성공단에서 일하는 북측 생산직 근로자의 숫자가 지난 달 1만명 선을 넘어섰다.

11일 통일부에 따르면 지난 10일 현재 개성공단 내 북측 근로자는 1만4천여명이며 이 가운데 건설직 및 관리위 고용인원을 제외한 입주기업의 생산직 근로자는 지난 달 처음으로 1만명 선을 넘어섰다.

근로자 평균연령은 31.3세이며 여성근로자 비율이 83%로 나타났다.

근로자 1인당 월 평균 생산액은 1월에 1천496달러로 가장 많았지만 2월에는 생산일수 감소로 1천170달러까지 줄었다가 3월에 다시 1천378달러로 회복됐다고 통일부 당국자는 설명했다.

한편 개성공단의 지난 3월 생산액은 1천328만1천달러며 이 가운데 23.8%에 해당하는 316만1천달러 어치가 수출됐다. 월간 수출액이 300만달러를 넘어선 것은 지난 3월이 처음이다.

또 개성공단을 다녀간 외국인은 지난 1분기에 134명으로 직전 분기인 작년 4분기의 69명에 비해 큰 폭으로 늘어난 것으로 통일부는 집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