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北근로자 5만명…20만명 생계 책임져”

개성공단 북측 근로자가 지난 2004년 말 공단 가동 이후 처음으로 5만명을 돌파했다.


1일 남북협력지구지원단에 의하면, 북한이 지난 26일 북한 근로자 449명을 공급해 지난달 말 현재 역대 최대인 5만315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이명박 정부 출범 직후 2만6786명에서 113% 증가한 것이다. 지원단에 의하면, 입주기업들의 노동력 공급 부족을 해소하려면 2만여 명의 노동자가 추가적으로 필요한 실정이다.


하지만 현재 개성 지역에서 가용할 수 있는 노동력 대부분이 개성공단에 투입된 상태로 인근 개풍 및 장풍군에서도 근로자를 추가하고 있지만,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라는 게 통일부의 설명이다.


특히 원거리 거주 북한 주민들을 고용하기 위해서는 주거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문제가 있다. 정부는 북측과 협의해 기숙사 건립을 추진중이다.


개성 주민들 사이에서는 개성공단 근로자를 가장 선호해 이직률이 극히 낮다. 의사, 간호사 등 전문직에 종사했거나 자격증을 갖고 있는 노동자들도 있을 만큼 개성공단 인기가 높다. 개성공단에서 일할 경우 한 가족을 부양할 수 있는 임금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현재 5만여 명의 북측 근로자에게 임금을 우리 정부가 지불하고 있는데, 4인가족 기준으로 하면 20만명을 먹여 살리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말했다.


개성공단 근로자 전원 고졸 이상으로 고학력이다. 이중 전문대졸 18%, 대졸 9.5%다. 여성이 72%를 차지하고 있고, 연령대는 30~40대가 68%, 평균 연령은 38.6세다.


한 달 평균 노임은 110달러로 이중 사회보험료(15%), 사회문화시책금(30%) 등을 제외한 노임의 55%를 근로자가 받게 된다. 55%는 생필품 교환 쿠폰으로 받고 나머지는 북한돈으로 수령한다. 그러나 북한 당국이 실제 근로자 분을 얼만큼 지불하고 있는지에 대해선 확인되지 않는다. 북한 총국에 매월 달러로 매달 550만불(한화 60억 가량)이 입금되는 셈이다.


현재 개성공단 입주기업은 총 123개로, 연간 생산액은 2005년 1천만 달러 달성 이후 꾸준히 증가해 지난해 4억 달러를 달성했다. 누적 생산액은 공단가동 7년 만인 지난해 말 기준으로 15억 달러를 기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