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北근로자, 중단사태 前 수준으로 회복

개성공단이 지난해 가동중단 사태 발생 이전 수준으로 회복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통일부에 따르면 개성공단의 지난해 12월 생산액은 3529만 달러로 전년 동월(3642만 달러)과 비교해 94%까지 올라갔다. 개성공단에서 일하는 북한 근로자도 5만 2000여 명으로 개성공단 가동 중단 직전인 지난해 3월(5만 3000여 명) 수준까지 회복됐다. 

또한 6일 기준으로 개성공단에 입주한 123개사 가운데 1곳을 제외한 122곳이 정상 가동되고 있다고 통일부는 전했다. 

아울러 ‘3통(통행·통신·통관)’을 비롯한 개성공단의 발전적 정상화도 일부 진전이 이뤄졌다고 통일부는 평가했다. 이와 관련 남북은 지난해 12월 개성공단 전자출입체계(RFID) 출입 시스템을 구축하고 시범운영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