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北근로자 임금총액 ‘1억달러’ 넘어

개성공단 운영이후 지금까지 북한 근로자에게 지급된 임금총액이 1억달러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일부가 17일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황진하(한나라당) 의원에게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04년 12월부터 지난 7월까지 개성공단 북한 근로자에게 지급된 임금(사회보험료 포함)은 총 1억1천640만1천여 달러에 달했다.


연도별 추이를 보면 2004년(12월 한달) 38만8천여달러, 2005년 275만8천여달러, 2006년 710만3천여달러, 2007년 1천388만7천여달러 등 매년 꾸준히 늘었다. 이명박 정부 출범 이후에 임금 총액이 계속 증가, 2008년 2천686만3천여달러, 지난해 3천831만2천여달러, 올해는 지난 7월까지 2천708만7천여달러를 기록했다.


북한 근로자에 지급한 임금 총액이 이처럼 매년 증가한 것은 입주기업과 근로자 수가 늘고 임금이 상승한 결과라고 통일부 측은 설명했다. 특히 이명박 정부 출범 이후에도 개성공단 근로자 수와 임금은 꾸준히 증가해왔다.


통일부에 따르면 개성공단의 월평균 북한 근로자 수는 2008년 3만600여명, 2009년 3만9천900여명, 올해 4만3천100여명 등으로 집계됐다.


또 통일부 통계와 황 의원 국감자료로 추산한 같은 기간 북한 근로자 1인당 평균 월급은 2008년 73.14달러, 2009년 79.85달러, 올해 89.68달러 등으로 매년 약 9∼11% 증가세를 보였다.


개성공단 임금 규정은 매년 기본임금의 5%까지만 인상할 수 있도록 하고 있지만, 기업별로 지급하는 연장근무 및 휴일근무수당까지 고려하면 북한 근로자 1인당 월급 인상율은 매년 10% 내외 늘어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