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中企 “올해 생산액 51% 성장”

개성공단입주기업협의회는 17일 “남북경색 국면에도 불구하고 개성공단 내 기존 업체들의 올해 생산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51% 성장했다”고 밝혔다.

개성공단협의회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개성공단 내 한 업체가 조업중단을 하는 등의 문제는 개성공단의 구조적 문제가 아닌 남북근로자간 가치관 차이에서 기인한 사건”이라며 “소수의 부정적인 사례로 개성공단이 마치 문닫는 것처럼 몰아 성공을 위해 피땀을 흘리고 있는 입주기업에 직.간접적인 피해를 주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개성공단협의회는 “개성공단은 월 100달러 미만의 노무비라는 경쟁력을 갖춘 기회의 땅”이라며 “물론 개성공단에 진출한다고 해서 무조건 성공하는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개성공단협의회 문창섭 회장은 “신규업체의 인력공급, 입주예정업체의 대출지원, 통행 문제 등 시급히 해결해야 할 문제가 많지만 입주기업들이 흔들리지 않고 꾸준히 개성공단 발전에 매진하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