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中企 “남북관계 경색될까” 우려

북한 요구로 개성 남북교류협력협의사무소(남북경협사무소) 상주인원이 철수한 것과 관련해 개성공단 기업인들은 직접적인 영향은 없을 것이라면서도 이로 인해 남북관계가 악화되지 않을까 우려하는 모습이었다.

27일 개성공단입주기업협의회 이임동 부장은 “남북경협사무소 상주인원 철수와 개성공단 기업과는 직접적 관련은 없지만 이로 인해 장기적으로 남북관계가 경색되면 입주기업인들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때문에 사태를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개성공단 지원업무를 맡고있는 중소기업중앙회 관계자도 “남북경협사무소는 개성공단에 있을뿐 개성공단과 별도 역할을 한다”면서도 “다만 현재 사태가 상주인원 철수로 끝날 것인가 아니면 더 악화될 것인가는 두고봐야 할 것”이라며 신중한 자세를 보였다.

현재 개성공단에는 67개 기업이 입주해 생산라인을 가동중이며, 2차 분양을 받은 180여개 기업이 공장을 짓고 있다.

한 입주기업 대표는 “개성공단은 정치적 측면보다 경제적인 면에서 고려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정부를 믿고 개성공단에 들어갔으니 기업인들이 마음 놓고 일할 수 있도록 정부가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개성공단입주기업협의회 대표이기도 한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은 “새 정부 들어 남북관계를 새롭게 조율하면서 겪는 진통이라고 생각한다”며 “입주기업에는 아직 영향이 없으며 남북한 관료들끼리의 문제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 협의회에 따르면 남북경협사무소는 종합적인 남북경협 창구역할을 하고 있으며 개성공단 업무는 개성사업지원단과 관리위원회에서 담당하고 있다.

앞서 북한측은 ‘북핵 문제가 타결되지 않으면 개성공단을 확대하기 어렵다’는 김하중 통일부 장관의 발언을 문제삼아 남북경협사무소 남측 요원을 철수할 것을 요구했고, 이에 우리측은 이날 새벽 1시께 직원 11명을 철수시켰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