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부분휴업’ 등장..피해확산 우려

천안함 사태에 따른 주문감소로 개성공단에 입주한 한 업체가 부분 휴업에 들어간 것으로 파악됐다.


또 일부 업체는 개성공단에 상근하던 직원들이 불안감을 느끼는 상황을 고려, 장기체류 인력 없이 출퇴근 인력으로만 공장을 운영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개성공단에 입주한 한 기업 관계자는 1일 천안함 사태에 대한 정부의 지난달 24일 `대북조치’ 이후 약 850명에 달하던 북측 근로자 가운데 500명에 대해 휴직을 단행했다고 전했다.


주문감소로 기존 인력을 모두 활용할 필요가 없어진 상태에서 많은 인력을 유지할 경우 임금은 물론 간식비, 식대 등 인건비가 부담됐다는 것이 업체 측의 설명이다.


이 기업은 휴직 근로자에게도 정상 급여의 60% 정도를 지급해야 하지만 이를 무릅쓰고 휴직을 시키는 게 더 이익이라고 판단했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개성공단 북측 근로자들은 월평균 70달러 정도의 임금을 받지만, 잔업수당, 특근비, 식비, 출퇴근비 등을 모두 따지면 110~140달러까지 지급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함께 개성공단에 입주한 일부기업들은 상주근로자들이 개성공단 체류에 대해 불안감을 느끼는 점을 고려해 상근자를 두지 않고 하루하루 직원들을 출퇴근시키면서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앞서 다른 입주기업 관계자는 개성공단의 심각한 인력난 등으로 중국 광저우(廣州)에 대체 공장을 설립하고 있다고 전했다.


개성공단에 대한 추가투자 금지와 체류인력 축소 등으로 개성공단에 대한 불안감이 지속될 경우 주문감소 등 피해가 본격화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입주기업들은 정부에 신변안전 보장과 경협 보험 보장 확대 등 대책을 요구하고 있지만, 정부는 `개성공단 유지’라는 방침만 밝히면서 뚜렷한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전체 입주기업 121개 가운데 절반 정도를 차지하는 후발업체들 중심으로 일부 입주기업들은 주문감소 등을 이유로 철수를 희망하고 있지만 자진 철수 시 경협 보험을 적용받을 수 없어 주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남북경협 관련 민간단체인 남북포럼 김규철 대표는 “개성공단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증폭되면서 주문량 감소 등으로 개성공단이 경쟁력 없는 공단으로 전락할까 우려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