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물값’ 내달부터 오른다

다음 달부터 개성공단에 공급되는 물값이 오른다.


개성공업지구관리위원회는 25일 “7월1일부터 개성공업지구 상수도 요금을 기존 1t당 300원에서 400원으로 올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1t당 물값이 33.3% 오르는 셈이다.


개성공단 상수도 운영을 맡은 관리위는 “공단 내 정·배수 시설의 적정 운영에 필요한 최소한의 운영비 확보를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상수도 요금은 매월 말 한국외국환중개매매기준에 따라 미 달러로 환산돼 부과된다.


요금 인상이 적용되는 곳은 현재 가동 중인 121개 입주기업 공장과 사무소, 현지 인프라를 관리하는 한전, KT, 한국수자원공사 등의 현지 사무소 등이다.


개성공단 용수는 공단에서 17㎞가량 떨어진 `월고 저수지’에서 끌어다 공단 내 정·배수 시설을 거쳐 공급된다. `월고 저수지’는 개성공단 개발과정에서 수원 조달을 위해 우리 측이 조성했다.


특히 정·배수를 거친 물은 10만명 이상의 개성시 주민들에게도 식수로 제공되고 있다. 개성 주민들에게는 하루 1만5천t 이하에 대해서는 무료로 제공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