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직원 `사전등록제’ 내년 시행

정부는 개성공단 직원으로 신분을 속여서 방북하는 행태를 막기 위해 내년부터 개성공단 입주기업 및 유관기관 관계자들의 신원을 전산화해 관리하는 `사전 등록제’를 시행할 방침이다.


정부 당국자는 30일 “수시로 북한을 왕래하는 개성공단 관계자들의 명단과 신상 정보를 미리 전산 시스템에 등록한 뒤 방북 신청이 들어오면 등록된 명단과 대조하는 방안을 내년 초부터 정식 시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그는 “만약 전산 시스템에 등록되지 않은 사람이 개성공단 관계자라며 방북을 신청할 경우 입주기업의 재직증명 서류 등을 제출하게 하는 방식으로 신분을 확인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정부는 최근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로부터 직원 명단을 제출받았으며, 전산 시스템 개발이 완료될 때까지 수작업으로 방북 신청자와 등록 직원 명단을 대조할 계획이라고 정부 소식통들이 전했다.


경기 파주시의회 의원 4명은 지난 10월 개성공단 입주기업 직원인 것처럼 허위로 방북 신고서를 작성해 통일부의 승인을 받은 뒤 사실상 관광 일정으로 개성을 방문하고 돌아와 물의를 빚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