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입주업체 `고사 위기’ 원성

정부의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에 대한 긴급 운영자금 지원이 지연되고 있는 데 대해 입주기업들의 원성이 높아지고 있다.

15일 입주기업들에 따르면 지난달 말 개성공단기업협회를 통해 통일부에 요청한 911억 원의 긴급 운영자금 지원이 늦춰지면서 입주기업들 사이에 위기감이 증폭되고 있다.

특히 작년 말 이후 개성공단에 들어간 본단지 2차 입주기업들의 상황은 심각하다.

의류제조업을 하는 후발업체 D사의 대표는 “작년말 입주하자마자 북한이 육로 통행 및 체류를 제한한 ‘12.1조치’가 터졌다”면서 “이달 중 특단의 조치가 없으면 무너진다”고 말했다.

그는 “매월 수 억원의 적자를 보다가 집까지 다 팔고 자금을 수혈해왔지만 이제는 한계에 다다랐다”면서 “철수하고 싶지만 돌아가면 부도가 기다리고 있어 오도 가도 못하는 실정”이라고 한탄했다.

그는 “입주 시기가 유사한 6∼7개 후발업체가 현재 최악의 상황을 목전에 두고 있다”면서 “그러나 아직 철수를 최종적으로 결정한 데는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학권 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도 한 입주업체의 전면철수 보도와 관련, “아직 들은 바는 없다”고 말했다.

본단지 1차로 입주한 업체의 한 대표는 “후발업체의 사정이 더 어려운 것은 사실”이라면서 “정부는 숨이 넘어간 뒤에 산소호흡기를 달아줄 생각인듯 하다”며 정부 당국의 늑장 지원을 원망했다.

한편, D사를 포함해 6∼7개 후발업체는 이날 오후 통일부를 방문, 개성공단 사업지원단 실무팀에 운영 실태를 설명할 예정이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