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입주기업 “北 `12.1′ 해제 환영”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은 북한이 작년 12월1일부터 일방적으로 단행해온 육로통행 관련 제한조치를 해제한다고 20일 남한 당국에 통보한 것에 대해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특히 입주기업들은 북한의 이번 조치가 발길을 돌렸던 바이어들에게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하면서 `3통(통신.통행.통관) 보장’ 등 추가 조치도 기대했다.

유창근 개성공단기업협회 부회장은 “작년 12.1 조치 이후 최소한의 인력으로 공장을 운영하느라 어려움이 많다”면서 “이번 조치가 시행되면 그동안 외면했던 바이어들의 신뢰를 회복할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유 부회장은 “10년, 20년이나 된 거래처들이 하루아침에 끊어진 것은 말 못 할 고통이었다”고 덧붙였다.

또 “북한의 비숙련공을 지도하기 위한 인력 공급이 제한돼 애를 먹었는데, 해소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작년 가을께 입주한 후발업체들은 기술 지도 인력을 공급해야 할 시점에 `12.1’조치가 터져 처음부터 계획을 세우지도 못하는 등 타격을 크게 입었다.

후발 입주업체의 한 대표는 “하루 20∼30명의 기술 인력이 들어가야 하지만 `12.1’조치로 3∼4명으로 제한됐다”면서 “3주 전에 미리 해야 하는 방북 신청도 까다로워 매일 오전 9시만 되면 신청을 하려고 인터넷과 씨름을 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입주기업들은 상시체류 자격 조건도 완화하는 등 추가 조치도 기대했다.

유 부회장은 “근본적으로 통신.통행.통관의 3통 문제가 제한적인 요소”라면서 “24시간 자유로운 소통을 하는 것은 국제사회의 승인이 필요한 것도 아니고 남북 간에 협의로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입주기업의 한 대표는 “체류 비자도 상시 비자로 전환해줘야 한다”면서 “출퇴근에 따른 시간·경제적 비용이 막대하다”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