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에 에볼라 검역 장비 20일 설치

통일부는 20일 개성공단에 에볼라 바이러스 검역 장비를 설치한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보건복지부 등 유관부처 관계자들이 이날 오전 경의선 육로 북측 통행검사소 입경동에 거치식 열감지 카메라 3대를 설치하고, 북측 인력에 검역장비 사용 방법을 교육한 후 돌아올 예정이라고 전했다.


북한은 지난달 29일 에볼라 바이러스 차단을 위해 우리 정부에 관련 검역장비 지원을 요청한 바 있다.


이 당국자는 이어 “북측 통행검사소는 지난달 29부터 우리 측 방북 인원에 대해 고막체온계 이용해 발열검사 실시해왔다”면서 “(설치) 이후에는 열감지기로 검사하기 때문에 보다 신속한 입경이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 장비는 총 4500만 원(대당 1500만 원)가량으로, 북측에 무상 임대된다. 또한 장비는 우리 측 관리위의 감독 아래 북측 근로자가 직접 운용한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