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서 남측 근로자 한명 숨져

23일 오후 4시께 개성공단에서 소형크레인을 이용해 작업을 벌이던 신모(39)씨가 추락사고로 숨졌다.

신씨는 이날 형이 운전하던 크레인의 바스켓에 올라타 간판작업을 벌이던 중 바스켓이 떨어지면서 중상을 입은 뒤 남북출입사무소를 통해 경기도 일산의 한 병원으로 옮겨지던 중 숨졌다고 개성공단사업지원단이 24일 밝혔다.

공단관리위원회측은 일단 크레인과 바스켓간 연결상태가 불량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