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내 부동산 첫 경매 진행

개성공단 설립 이후 처음으로 공단 내 부동산에 대한 경매 절차가 진행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개성공업지구 관리위원회에 따르면 관리위 집행기구는 개성공단 1단계 지역 내에 있는 공장용지(2만472.7㎡)에 대한 경매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정부 관계자는 “그동안 개성공단 내 부동산 등에 대한 매매는 있었지만, 채권채무 관계로 경매가 진행되는 것은 처음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 공장용지는 부산에 있는 모 업체가 공장설립을 위해 북측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과 토지 임대차 계약을 체결한 토지공사로부터 분양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매 물건은 분양받은 토지의 이용권으로, 이용기간은 2054년 4월12일까지다.


해당 토지 이용권이 경매에 넘어간 정확한 이유는 알려지지 않고 있지만, 기존 토지 이용권자가 채무 관계를 해결하지 못한 데 따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해당 토지 이용권의 감정평가액은 13억7천여만원이고, 매각 기일은 오는 23일이다.


경매는 개성공업지구 관리위원회 집행기구를 통해 진행된다.


관리위는 지난 5월10일부터 개성공단의 부동산 집행기구를 구성하는 내용을 담은 준칙을 시행했다.


이 준칙에 따라 입주기업들의 부동산에 대한 경매와 매각절차를 진행하는 집행위원회가 설치됐다. 집행위원회는 변호사 등 부동산 전문가 7명으로 구성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