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기업, 北에 수해지원물품 전달

개성공단기업협의회는 개성공단 입주기업 및 입주예정기업과 협력업체들이 모금한 10만달러 상당의 수해지원 물품을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최근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북한에 전달키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협의회는 각 기업 소속 북측 노동자 가운데 수재민을 가려내 필요에 따라 개별적으로 지원하는 방안도 모색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김기문 협의회 회장은 “개성공단에서 사업하다 보니 북측의 어려운 사정이 남의 일 같지 않다”면서 “이번 지원 결정은 입주기업뿐 아니라 입주 예정기업과 협력업체들이 공감해서 이뤄진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