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기업협의회 창립대회 열려

개성공단 입주기업 협의체인 ㈔개성공단기업협의회가 26일 오후 6시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창립대회를 열고 정식 출범했다.

개성공단에 입주한 29개 업체로 구성된 협의회는 2004년 6월 입주기업 대표 모임 형태로 시작, 2006년 5월 사단법인 설립허가를 받았으나 북한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 등으로 그동안 정식 창립대회를 치르지 못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재정 통일부장관과 이용희 국회부의장, 김원웅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장, 정동영 전 열린우리당 의장, 윤만준 현대아산 사장 등 정.관계 및 재계 인사 400여명이 참석했다.

김기문 개성공단협의회장(52.로만손 대표)은 창립대회사에서 “한미FTA 협상시 개성공단 제품 한국산 인정과 개성공단 특례법 제정 등에 중점적으로 노력을 기울여 개성공단이 국내 중소기업의 새로운 활로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입주기업들이 개성공단의 발전은 민족통일로 연결된다는 사명감으로 북핵실험 등 각종 악재를 견딘 결과 성공의 싹을 키워낼 수 있었다”며 “개성공단이 중국의 심천 경제특구 수준으로 발전, 진정한 국제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재정 통일부장관은 격려사에서 “개성공단 사업은 남북평화의 기초를 다지는 협력사업이자 남측기업의 재도약과 북한 경제난 해소에 도움을 주는 상생의 사업”이라며 “입주기업 관계자들의 헌신적 노력이 통일을 앞당기는 소중한 자산이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이어 “개성공단이 기업하기 좋은 곳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정부도 개성공단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확보에 힘쓰는 한편 남북간 협력 및 정부 유관기관간 협조체제를 강화하기 위해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용희 국회부의장도 축사를 통해 “국회 차원에서 한미 FTA 협상에서 개성공단 생산품이 한국산으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탤런트 정준호, 고은아씨가 개성공단 공식 홍보대사로 위촉됐으며 이들이 출연한 개성공단 홍보영상도 소개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