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기업協 회장 “개성공단은 희망적”

개성공단기업협의회 문창섭 회장은 9일 “개성공단은 미래적이고 경쟁력이 있는 공단”이라면서 “공장을 가동중인 104개 현지 업체 중 출입 불편으로 공장을 전면 철수하거나, 철수할 계획이 있는 사례는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개성공단 업체들의 설비 이전 우려 등과 관련, 지난 8일 방북해 1박2일간의 일정으로 현지 조사를 하고 돌아온 문 회장은 이날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장을 낱낱이 조사했다”면서 “반도체와 전기,전자 등 주요 업체를 온종일 돌아다니면서 우리 측 공장 관계자와 북측 노동자와도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다.

문 회장은 “일부 언론에서 설비 이전이 거론된 반도체 업체는 초기 투자 시기여서 오히려 설비를 대거 증설해야 하는 상황”이라면서 “해외 이전설이 불거진 시계 생산 업체도 이전 검토는 사실이 아니었다. 다만 주문자상표부착방식생산은 검토했다고 들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의 로켓 발사 등 남북 간의 긴장 관계가 지속되지만 남북측 근로자는 동요 없이 활동을 하고 있다. 우리 기업들이 생각하는 개성공단은 희망적”이라면서 “현재 최소 20여개 업체가 개성공단 토지를 추가로 받거나 설비 증진을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문 회장은 “지나친 과장, 추측 보도로 4천800개 협력업체와 7만여명의 종사자들에게 피해가 돌아가지 않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