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기업協 “현 회장 訪北 합의 환영”

개성공단 입주업체들의 모임인 개성공단기업협회는 17일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북한 당국과 5개 항의 교류사업에 합의한 것이 공단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면서 환영 의사를 나타냈다.

이 단체의 김학권 회장은 “현 회장이 이번 방북을 통해 이룬 남북 교류사업 합의를 환영한다”며 “최근의 남북관계 경색으로 큰 어려움을 겪었던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이 고통과 어려움을 덜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가장 시급했던 개성 통행과 체류 문제가 이번 합의로 `12.1 조치’ 이전 수준으로 완화돼 큰 시름을 덜었다”며 “개성공단이 이전보다 더욱 활성화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다.

그는 또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개성공단 활성화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표명한 것은 고무적인 일”이라며 “우리 정부도 이에 걸맞은 의지 표명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개성공단기업협회는 입주업체들의 운영자금난을 덜어 주기 위한 자금지원을 호소하면서 남북 당국이 실무협의를 통해 개성공단 내 근로자 합숙소 건립과 도로 개보수 사업 등을 조속히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