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기업協, 체류인원 제한 해제 요청

개성공단기업협회는 3일 개성공단 체류 인원 제한 조치를 해제해 달라고 정부 당국에 요청했다.


배해동 개성공단기업협회장은 3일 오후 여의도 렉싱턴호텔에서 열린 협회 임시총회에서 개회사를 통해 “개성공단 기업인들은 남북 정부를 믿고 사업을 시작한 만큼 안정적인 사업활동의 보장을 원한다”면서 “체류인원 제한조치를 해제하는 등 정상적인 생업에 종사할 수 있도록 해 줄 것을 간절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배 회장은 “천안함 사태와 관련해 남북 정부의 위협적인 발언이 오가면서 입주기업과 협력업체 등 4천300여개사와 근로자 2만3천명, 부양가족 10만여명이 생존에 위협을 받고 있다”며 “개성공단 근로자 및 기업의 생존을 위협하는 발언 등 어떠한 행위도 중단할 것을 남북 당국에 강력히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통일부 당국자는 “신변 안전을 고려해 개성공단 체류 인력을 축소한 것”이라며 “기업들의 어려움을 최소화하는 데 노력은 하겠지만 현재 상황에서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기존 조치를 철회하라고 하는 것은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말했다.


우리 정부는 천안함 사태의 대응조치로 개성공단 상시 체류인원을 지난달 24일부터 50% 수준으로 제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