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기업協 “안타깝지만 긍정적”

개성공단기업협회는 19일 남북 당국간 개성공단 실무회담 결과에 대해 “안타깝지만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협회는 이날 오후 ‘회담 결과에 대한 입장’을 통해 “우리 대표단과 북측이 주요 쟁점에 대해 합의점을 찾지 못한 것은 안타까운 일”이라면서 “그러나 북한이 작년 12월1일부터 시행한 육로 통행 시간과 시간대별 통행 인원 제한 조치를 풀 용의가 있다고 밝힌 것은 남북 당국이 개성공단의 유지 발전에 의지를 보인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 우리측 대표단이 북측에 1만5천 명을 수용할 수 있는 근로자 숙소와 출·퇴근 도로 및 탁아소 건설 등에 협의할 수 있다는 입장을 전달하고, 제3국 공단으로 합동 시찰을 제안한 것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협회는 “내달 2일 차기 회담이 개성공단을 유지, 발전시키기 위한 좋은 방향으로 성과를 낼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협회의 한 관계자는 “북측이 협상을 통해 해결하려는 의사가 있는 것으로 본다”면서 “다만 후속 협상이 장기화하면 사정이 극히 어려운 업체들은 부도 위기가 가시화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