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기업協 “북한과 논의내용 모두 밝혀라”

개성공단기업협회는 17일 정부가 북측과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해 논의한 모든 내용을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기업협회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가 개성공단 원·부자재 반출 및 공단 정상화 등에 대해 북측과 논의하는 과정에 이해 당사자인 개성공단 입주기업이 직접 참여해야 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기업협회는 또 “원·부자재 및 완제품 방출을 위해 개성공단 입주 기업인들의 방북이 필히 이뤄질 수 있도록 정부는 북측과 협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북측에서 기업인들의 방북과 물자반출 허용의사를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왜 당사자인 기업인들에게 숨긴 것인가”라고 지적한 뒤, “더는 정부 조치만 마냥 기다리면서 공단의 영구 폐쇄를 지켜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16일 북한은 개성공단 입주기업 7, 8곳에 원·부자재 반출 등과 관련한 협의 상황을 설명하는 문서를 팩스로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는 “개성공단 일부 입주기업이 이날 오전 북측으로부터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대변인 대답’을 팩스 문서로 전송받았다며 전송받은 내용을 정부에 신고했다”고 말했다


기업협회는 이와 관련, “지난 14일 박근혜 대통령이 개성공단 입주기업의 어려움을 고려해 원·부자재, 완제품 반출 관련 대화를 제의했는데, 당시에도 (정부는) 북한의 (방문단) 방북 허용 의사 표명을 모르고 있었는가”라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