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기업協 “`北 5% 임금인상 요구’ 수용키로”

개성공단기업협회는 북측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에서 요구한 개성공단 북측 근로자들의 최저임금 5% 인상 요구를 수용하기로 했다고 30일 밝혔다.

기업협회는 5.24 조치에 따른 체류인원 제한 등으로 주문이 감소하는 등 심각한 위기상황에도 전날 이사회를 통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기업협회가 5% 인상안을 수용하기로 함에 따라 개성공단관리위원회는 이 같은 의견을 바탕으로 북측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과 임금협상을 벌일 예정이다.

인상안이 최종 결정되면 개성공단 북측 근로자의 월평균 최저임금은 기존 57.881달러에서 60.775달러로 조정된다. 적용 기간은 오는 8월1일부터 2011년 7월31일까지 1년까지다.

개성공단 최저임금 인상률은 ‘개성공업지구 노동규정’에 따라 전년보다 5%를 초과할 수 없다. 올해 5% 인상이 이뤄지면 개성공단 북측 근로자의 최저임금은 2008년부터 3년 연속 상한선인 5% 인상된다.

기업협회는 “북측의 5% 요구안을 수용하되 생산성 향상을 위한 (북측 근로자에 대한) 인사권 확보 및 인력수급을 개성공업지구관리위원회를 통해 북측에 요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기업협회에 따르면 입주기업 121개사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74%는 이번 5% 인상이 가능하다고 답변했고, 나머지는 인사관리의 불합리성과 인력수급 부족 등에 따른 경영상 어려움으로 반대를 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