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관리위 위원장에 문무홍씨 내정

개성공단 관리위원회 신임 위원장에 김영삼 정부 시절 통일원 통일정책실장을 지냈던 문무홍(61)씨가 내정된 것으로 27일 알려졌다.

복수의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문씨는 신언상 전임 위원장의 사퇴로 공석이 된 개성공단 관리위원장직에 단수 후보로 추천됐으며 김하중 통일부 장관이 주관하는 정식 임명 절차를 거쳐 이르면 다음 주 중 업무를 시작할 것으로 전해졌다.

문씨는 전두환 정부 시절 대통령 공보비서관을 지낸데 이어 김영삼 정부시절 통일원 통일정책실장과 남북회담사무국장 등을 지냈으며 1997~1998년 북핵 4자회담 차석대표를 역임했다.

개성공단관리위는 북측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과 협력해 개성공단을 실질적으로 운영하는 기관으로, 공단 관련 인.허가와 운영지원 등 업무를 수행한다.

현 정부 출범 이후 남북 당국간 대화가 중단되면서 공단 인력공급 및 ‘3통(통행.통관.통신)’ 문제 등 공단 현안과 관련, 관리위원회의 역할이 과거보다 더 커진 상황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