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産 첫 해외전시회 출품

개성공단에서 만들어진 제품이 처음으로 해외 전시회에 출품된다.

29일 통일부에 따르면 정부는 4월 5∼8일 상하이(上海)에서 한국섬유산업연합회 주최로 열리는 ‘2006 중국 상하이 대한민국 섬유패션대전’(프리뷰 인 상하이 2006)에서 브랜드 업체관과 홍보관, 공동관 등으로 구성된 개성공단관을 운영한다.

‘신원’이 18개 부스를, ‘좋은사람들’이 10개 부스를 운영하는 것을 포함해 개성공단 시범단지 및 본단지 1차 입주업체 가운데 18개 업체가 참여, 총 38개 부스를 설치해 개성공단 제품을 홍보한다.

특히 신원과 좋은사람들은 패션쇼도 열 계획이다.

정부는 개성공단관 설치.운영에 드는 3억8천만원 중 2억6천만원을 지원한다.

고경빈 통일부 개성공단사업지원단장은 “홍보의 포커스는 개성공단이 아니라 개성공단산 제품의 경쟁력에 맞출 방침”이라고 말했다.

지난 달의 경우 개성공단에서 생산한 제품의 총액은 섬유류를 포함해 380만 달러이며 이 가운데 68만 달러 어치가 중국과 러시아, 호주, 멕시코, 중동지역에 수출된 것으로 정부는 파악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