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월 개성공단産 수출 비중은 24%

올해 1~4월 개성공단 생산제품의 수출 비중은 약 24%인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통일부에 따르면 이 기간 개성공단에서 생산한 제품의 총액은 4천805만8천 달러어치며 이 가운데 23.7%인 1천137만7천 달러어치가 수출됐다. 나머지 제품은 한국의 내수 시장에 풀렸다.

이런 수출 비중은 지난해 1.4분기 생산총액 1천239만7천 달러어치 가운데 18.4%인 228만 달러어치가 수출된 데 비해 크게 늘어난 것이다.

또 개성공단이 본격 생산에 들어간 2005년 한해 동안 생산총액 1천490만6천 달러어치 가운데 5.8%인 86만6천 달러어치가 수출된데 비하면 4배 가량으로 증가한 것이다.

개성공단 제품의 최대 수입처는 유럽연합(EU)이고 다음으로 중국, 러시아, 중동, 호주 순으로 많이 수출되고 있다고 통일부는 밝혔다.

개성공단사업지원단 관계자는 “개성공단 제품은 모두 `메이드 인 코리아’로 표시돼 수출된다”며 “현재 일본에는 소량이 수출되고 있지만 대미 수출은 아직 없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4월말 현재 개성공단의 북측근로자 채용인원은 입주기업과 지원기관, 공사인력을 포함해 1만3천45명으로 집계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