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協, 대국회 설득전 전개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이 정부의 천안함 사건 대응조치에 따른 위기국면을 돌파하기 위해 국회를 상대로 본격적인 설득전에 나선다.


개성공단기업협회는 오는 8일 오후 2시 여의도 렉싱턴호텔에서 한나라당 소속인 원희룡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장과 간담회를 갖고 개성공단 현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협회 소속 입주기업 대표 60여명은 이 자리에서 정부의 체류인원 제한조치가 인건비 증가와 원.부자재 관리 소홀로 인해 생산성에 악영향을 준다고 호소한 뒤 이를 해제해달라고 주장할 계획이다.


이들은 또 통일부가 중소기업청을 통해 지원하겠다고 밝힌 긴급 경영안정자금도 담보를 요구하는 경우가 많은 만큼 실효성이 떨어진다고 지적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유창근 개성공단기업협회 상근부회장도 지난달 28일 민주당 송민순 의원이 개최한 남북관계 관련 토론회에 참석해 개성공단의 어려움을 토로한 바 있다.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이 외통위원장과 간담회를 추진한 것은 국회를 통해 정부를 압박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입주기업들은 정부의 체류인원 제한과 신규 및 추가투자 금지 조치로 경영상 어려움이 심각해졌다고 주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입주기업 대표들은 그동안 정부에 체류인원 제한을 해제해달라고 꾸준히 요구해왔지만 통일부는 대북조치를 완화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 중이다.


이런 상황에서 여당 소속인 외통위원장이 개성공단 상황을 직접 듣고 정부에 대북 정책의 유연성을 주문하면 효과가 있을 것으로 입주기업들은 기대하고 있다.


한 입주기업 대표는 “원 위원장은 보수적인 한나라당에서 개혁적 성향이 강한 의원”이라면서 “간담회가 개성공단의 어려움을 해소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개성공단기업협회는 간담회 직후 총회를 열고 일부 입주기업들이 북측과 협의기구로 추진 중인 기업책임자회의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